2011년 7월 23일 자전거~

일주일 만에 타는 자전거…
지난주랑 같은 코스로 돌았다.

출발은 날도 선선하고 좋았는데 원래 코스의 절반쯤 오니 가랑비가 내리더군.. 고민하다가 그냥 탔다.

금방 그쳐서 다행..

 
자전거 타다보니 저런게 있더군.. 물 한가운데 벤치가..

저기 앉아 있고 사진 찍으면 재미있을거 같긴한데.

 
내가 좋아하는 일직선 코스~ 약간 내리막길이라 더 좋다.

하지만 내리막 + 직선 코스다 보니 길어도 금방 끝난다.

 
오늘 달린 코스.. 사실 2시간 반씩 걸린건 아닌데.  집에 와서 씻고 의자에 앉아서 보니 런키퍼가 아직도 돌아가고 있더라..
암튼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