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om 2 중간 스토리 (Stage20~21 사이)

You are at the corrupt heart of the city, surrounded by the corpses of your enemies.
당신은 당신의 적들의 시체로 둘러쌓인 사악한 도시 중심에 있다.

you see no way to destroy the creatures’ entryway on this side,
so you clench your teeth and plunge through it.
당신이 보기에 여기서는 적들이 들어오는  입구를 파괴할 방법이 없어 보였습니다.
그래서 당신은 이를 악물고 돌진했습니다.

there must be a way to close it on the other side.
입구를 파괴할 방법이 다른쪽에 있다면
what do you care if you’ve got to go through hell to get to it?
당신이 지옥을 통과하더라도 무슨 상관이겠소?
둠2도 엔딩에 다가가네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