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이어 교체했습니다.

튜브가 빵꾸난건지 아님 공기 주입구 부분이 맛이 간건지 한 30분만 타면 바람이 빠져버리는 현상이 나타나서 교체했습니다.

근처 자전거샵에 전화해서 물어보니 제 자전거에 맞는 타이어를 보유한 곳이 거의 없더군요.
몇군데 전화 돌린 끝에 하나 찾아서 교체하고 왔습니다.

이건 교체직전의 모습.
흰색 타이어도 있긴 했는데 그냥 빨간색으로 교체했습니다.

내부 튜브 교체비 2.4만원, 타이어 교체비 6만원 도합 8.4만원 썼네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 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2개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