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4, 울펜슈타인 뉴오더 질렀습니다.

낮에 호키랜드에 가서 질렀습니다.
집에 있던 PS3본체, PS3게임 타이틀 전부 들고 가서 매각하고 추가금을 주고 PS4를 질렀습니다.

PSN+는 나중에 하기로 하고 일단 데모던 뭐던 할거 없나 하고 PS Store를 보는데 할만한게 없군요. 일단은 울펜이나 해야겠습니다.

발열과 소음은 PS3 3005번 보다 좀 더 뜨겁고 시끄럽습니다.
패드는 엑박 360보다 좋은거 같습니다.

울펜은 나름 기대를 하고 산건데 생각보다 별로였습니다. 한시간정도 하면 토할거 같네요.
빨리 엔딩보고 매각해야 겠습니다.

댓글 2개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