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형 맥미니가 저세상에 갔습니다.

어제까지도 멀쩡하게 잘 돌아가던… 2010년형 맥미니가 돌연사(?) 했습니다.

어제 VPN테스트 하고 뭔가 느린거 때문에 윈도우로 세팅해보자고 아침에 윈도우를 설치하기 시작했습니다.

윈도우 설치도 다 잘됬는데… 윈도우 업뎃한다고 

몇번 재부팅 하는데 화면이 노랗게 나오는 증상이 있었지만…

잠깐이었고 바로 재부팅이 되었길래 별 신경 안쓰고 있었는데

마지막 재부팅 이후… 부팅이 되지 않더군요.

전원 껐다 켜면 두둥~ 하는 소리가 나야 하는데

아무런 소리도 안납니다.

혹시 램이 문제인가 해서 램도 교체해보고 안에 와이파이랑 블투 카드가 문제인가 해서 

와파&블투 카드도 제거해보고 이런저런짓은 다 해봤는데…

로직보드가 사망한거 같습니다

SMC, PRAM도 전부 초기화 하는거 시도 해봤지만…

에휴..

2010년 9월 15일날 우리집에 와서 잘 쓰다가.. 놋북에 밀려 세컨의 위치를 고수하다가

부모님집에서 한동안 살다가 다시 돌아와서 이런저런 서버의 기능으로 잘 쓰다가

가버리는군요.

4년 넘게 썼으니 아쉽긴 해도 .. 

재활용 할 수 있는 부속은 재활용 했는데…

그래서 놋북이 16기가 시스템이 됬다능…

댓글 2개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