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vity Rush 엔딩봤습니다.

9월 프슨플러스 무료게임인 그래비티러시 엔딩 봤습니다.
한 8시간 걸린거 같네요.

나름 재미는 있는데 조작이 좀 짜증납니다.
스토리는 뭔가 반지의 제왕 1편처럼 이제 뭐좀 해보겠구나 싶더니 끝납니다.

조만간 2탄 한글화 해서 발매 하는데 질러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입니다.
스토리는 궁금한데 조작이 좀 걸려서요.

스토리 중간 중간 웃긴부분도 좀 있습니다.
소소한 재미라고나 할까

트로피는 이정도만 하고 말았습니다.
조작이 빡세니 나중엔 스트레스만 쌓이더군요.
이젠 조작능력을 키워서 하는 게임 보다 더 쉽게 할수 있는 게임이 좋아지네요.
이젠 전에 하다 다른거에 밀려서 임시 중단한 디스가이아5 해야 겠습니다.
이것도 빨리 깨던지 해야지 사놓은지 엄청 오래됬네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