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하 RX-V583, NS-BP301, NS-P51 질렀습니다.

2018년 새해 첫 지름입니다.
SJ7을 정리하고 K950이냐 YSP-5600이냐 고민하다가 그냥 리시버로 왔습니다.
아직 애트모스용 스피커는 못샀고 천장 매립용으로 최대한 작은걸로 할 예정입니다.
예전 로지텍 z960 위성 같은 걸로 가볍게 설치 할 수 있으면 좋겠는데 마당한게 보이질 않는군요.

우퍼는 제외했습니다. 옆집 피해 때문에요.
프론트가 50hz 까지 커버해준다고 해서 그냥 그거 믿고 쓰는중입니다.
언젠가 집을 사게 된다면 그때 우퍼를 달아줘야 겠습니다.

배치하는게 애매해서 이래저래 고심하다가 그냥 본체랑 PS4를 받침대 삼아서 배치했습니다.
처음엔 리시버를 밑에 놓았는데 본체 무게 때문에 리시버 상판이 찌그러질거 같아서 반대로 했습니다. 이제 빨리 애트모스용 유닛을 구입해야 겠습니다.

댓글 2개

    1. NS-BP301 쓰면서 단점은 그겁니다.
      제가 젤 싫어하는 하이그로씨 재질입니다 -_-;
      스크래치 엄청 잘나고 먼지 엄청 잘 보이는

      401은 애초에 관심밖이였습니다 (가격대가 높았던걸로 기억합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