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리 SS30 샌딩기 하나 질렀습니다.

사실은 추석전에 산건데 (9월 3일) 깜빡하고 이제 올림.

부모님집 나무데크 오일 발라주기 전에 한번 벗겨낼려고 질렀습니다. 맨손 사포로 하신다길래 그렇게 하면 하루종일 해도 못할거 같아서 인터넷 검색해서 가성비 좋은걸로 질렀죠.

블로그나 유툽 찾아보면 3만원 초중반대로 나오는데 살려고 보니 4만원 넘더군요.

대충 이정도…

작업은 오전내내 기기 써서 긁어내고 오후에 오일을 발라줬습니다.
이게 단순 회전만 하는게 아니라 상하좌우(?) 진동도 오는거 같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힘줘서 누른것도 아니고 딱히 힘쓴거 없는거 같은데도 손바닥에 알이 배겼네요. -_-; (밤에 과자 봉지 뜯는데 손에 힘이 안들어가서 알았습니다)

펜션이나 시골집에 넓게 데크 깔으신분들에겐 너무 작은거 같고 간단하게 쓰기엔 딱 좋은거 같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