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신이 주고가신 하드랑 쿨러!

지난주에 질렀던 250기가 삼성 하드와 잘만 VF700-AlCu Led 쿨러
굳이 그래픽카드 쿨러를 살 필요는 없었지만 헝그리 사일런스가 덜덜거리는 소리를 내서 하나 질러줌.

구입전에 보드 칩셋 방열판 간섭이 걱정되었는데 방열판을 살짝 구부려서 해결했다.

그래픽카드 쿨러를 떼 봤다. 서멀구리스가 떡칠이 되어 있군.

깔끔하게 잘 닦아줬다. 코어 주변부 스폰지는 방열판이 코어 깨먹는거 방지 할려고 달린듯.
코어도 잘 닦으니 반짝 반짝 빛이 남.

쿨러 무게에 의해 그래픽카드가 휘는걸 방지하기 위해 뒤에 지지대를 설치함.

장착 완료 모습임.
처음에는 보드칩셋 방열판 간섭 생각해서 램에 방열판을 다 안붙였는데 막상 설치하니 별 문제가 없어서 나중에 다시 다 붙여줬다. 근데 사진은 안찍었네.

처음은 무소음 모드로 연결했다. 온도는 약 40도.
오리지날 쿨러가 평균 55~60도 였었고 헝그리 사일런스로 50~55도 정도로 내렸었는데 이건 40도다. 켠지 얼마 안되서 그런건가 싶었는데 역시나 시간이 지나니 43도 정도로 살짝 오름.

이번엔 유소음 모드로 연결했다.
팬소리가 엄청나다. 처음으로 파워팬소리 보다 더 큰소리를 들었다.
근데 온도는 큰 변화가 없다 그냥 40도 언저리에서 왔다갔다 하는 정도다.
그래서 그냥 무소음 모드로 쓰기로 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 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1개

  1. 이 삼성 250기가 최근에 버림
    고장난건 아니고 용량 딸리면서 진동크고 소음 크고 느리기도 해서
    재활용 가전제품 버리는데 가져다 놓았더니 누가 주워가더라.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