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첫 디지털 카메라 Contax SL300RT

2004년 겨울에 구입해서 2007년까지 잘 쓰던 나의 첫 디카 Contax SL300RT
그 다음 디카인 파나소닉 Lumix에 밀려 창고 신세가 되버렸지.

사실 루믹스를 살 예정은 아니였는데 부모님이 산에 가져갔다가 떨구면서 배터리 덮개가 살짝 맛이 감… 그래서 그냥 새로운거 하나 지른거지.

그나저나 간만에 꺼내 보니 배터리 들이 죄다 배가 불러 버려서 쓰기 애매해짐.
호환배터리는 좀 데인게 많아서 정품 배터리를 살려고 했는데 구하기가 쉽지 않아서 애매하다.

박스에 잘 넣어서 기념품으로 놔둬야 할듯. 배터린 걍 버려야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 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4개

  1. 안녕하세요-
    제가 CONTAX SL300RT를 구하고 있었는데
    샅샅히 게시물을 검색하던 중에 본 포스팅을 보게 되었어요-

    혹시 사용하시지 않을 상품이라면 판매하실 생각없으신가요?
    신랑이 꼭 갖고 싶어하는 아이라 곧 다가올 생일때 선물해주고 싶어서요

    혹시 생각 있으시면 hyoful@naver.com 으로 메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